소아청소년진료

소중한 치아건강을 지켜드리기 위해 전문의료진과 풍부한 시술경험을 바탕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생후~6개월 된 아이의 치아관리

일반적으로 생후 6개월까지는 치아가 없지만, 치아가 나올 자리와 잇몸이 갖추어져 있습니다. 치아가 없더라도 물에 적신 거즈 등을 손가락에 감고 아기의 입 안과 잇몸을 부드럽게 닦아주면 됩니다. 최소 아침 식사 후와 잠들기 전 하루 두 번은 닦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드물게 생후 1개월 이내 혹은 출생 시 치아가 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는 큰 문제는 없지만 모유수유를 하는 어머니에게 어려움을 줄 수 있으므로 치과에서 상담을 받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6개월~30개월 된 아이의 치아관리

유치(젖니)는 생후 6~7개월경 아래쪽 앞니 나기 시작하여 30개월경에는 20개 유치 모두가 나오게 됩니다. 하지만 개인차가 있어 더 일찍 나오거나 돌 무렵까지 치아가 하나도 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가 날 때 아기는 침을 많이 흘리거나 손가락을 빠는 등의 행동을 하기도 하며 짜증을 내기도 합니다. 단단하고 찬 것을 씹히는 것이 불편감을 덜어줄 수 있습니다. 앞니가 어느 정도 올라오면 유아용 칫솔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식사 후와 잠들기 전에 닦여 주고 물이나 삼켜도 되는 유아용 치약 등을 이용합니다.
만 2세 이전에 어린이 치과를 방문하여 치아관리와 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6세~7세 된 아이의 치아관리

만 6세가 지나면 유치 뒤쪽에 6세 어금니라고 하는 영구치가 나옵니다. 이 치아는 성인이 되어도 씹는 기능과 구강건강의 축이 되는 아주 중요한 치아입니다. 영구치 중에서 가장 먼저 나오고, 치아의 골이 많고 위치가 구강 내에서 가장 안쪽이기 때문에 어린이 스스로 관리하기가 어렵습니다.따라서 보호자가 특별히 신경을 써주셔야 합니다.

 

7세~12세 된 아이의 치아관리

만 7,8세에 아래, 위 앞니가 영구치로 교환되는 이갈이가 시작되며, 12, 13세가 되면 완전한 성인 치열을 갖게 됩니다. 이 시기에는 정기검진을 통해서 치아의 발육상태를 확인하고 새로 나온 영구치를 관리해주는 시기입니다. 이를 가는 중에 앞니가 벌어져 나오는 것은 대부분 정상입니다. 이것은 송곳니가 뼈 속에서 앞니의 뿌리부분을 밀면서 생기는 일시적인 현상이며 송곳니가 입안으로 나오면 앞니 사이 공간도 닫히게 됩니다. 그러나 공간이 너무 넓거나 송곳니가 난 뒤에도 공간이 닫히지 않으면 치과에서 상담을 받아야 합니다.

 

12세, 13세 이후

스스로 치아관리에 신경 쓰도록 하며 성장기인 이 시기는 치열 교정에 유리한 시기입니다.
치열이 고르지 못할 경우 치과에서 상담을 받아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잇몸에 피가 날 경우 전신건강에 이상이 없다면 잇몸에 염증이 있기 때문에 피가 나는 것으로 이를 깨끗이 닦지 않아 프라그가 쌓여서 생긴 결과입니다. 이런 경우 아이들도 스켈링을 받아야 합니다.

닫기

QUICK

  • 문의전화 061)
    280-
    8800
  • 미르네트워크 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대표 : 조세용 외 9명 사업자번호 : 411-14-49438 대표전화 : 061)280-8800
메일 : mir8888@naver.com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목포미르

Copyright @MIR NETWORK. All right reserved.